오늘 함정 아침식사 시간에서의 일입니다.

김병장 : 아~ 요즘 반찬들이 왜이리 짠 거야
윤상병 : 짜긴 뭐가 짜냐, 난 아주 적절한데. 이등병! 넌 어떤데?
장이병 : 예 전 좀 짠 것 ....
윤상병 : 너 누구랑 군생활 오래할 것 같냐?
장이병 : 예 생각해 보니 적절한 것 같...
김병장 : 누구 계급이 더 높냐!
장이병 : ㅜㅜ

그런데 과연 누구의 입맛이 맞는 걸까요?
간에 대해서는 사람마다 다 다릅니다. 이런 간을 내는데 중요한 재료 중의 하나가 바로 소금인데요.
소금은 많이 먹는 게 좋을까요? 아니면 적게 먹는 게 좋을 까요? 짠맛이 좋은 걸까요? 아니면 밍밍한 것이 좋은 걸까요?

< 출처 : 위키피디아 >

세계보건기구 (World Health Organization)에서는 소금 권장 섭취량을 5g이하로 선정하였는데요. 한국인은 하루에 대략 13.5g을 먹는다고 하니 ;;; 소금은 적게 먹는 게 좋을 것 같네요.

그런데 2006년 미국 의학 저널의 발표를 보면 약간 생각이 달라진답니다. 왜냐하면 이 발표에서 소금을 적게 먹는 사람이 적당히 먹은 사람에 비해 심혈관계 질환으로 사망할 확률이 37% 가량 높다고 나왔기 때문이죠.
따라서 너무 적게 먹는 것도 좋진 않겠네요.

여기 소금에 대한 색다른 해석이 있습니다. 바로 동양의 음양오행에서 짠맛에 관한 해석인데요. 오행 사상에서는 짠맛은 보통 인내와 연관이 있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힘든 일이 있다면 힘든 만큼 짠맛을 더욱 찾게 된다는 것이죠.
그런 사상이 사실인걸까요?

< 출처 : 위키피디아 >

하긴 옛말에 시집간 며느리의 장맛이 짜면 그 며느리가 시집살이를 호되게 한다는 말이 있는데 음양오행설을 뒷받침 하는 증거가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

그럼 맨 처음 대화를 다시 살펴볼까요?

김병장 : 아~ 요즘 반찬들이 왜이리 짠 거야
윤상병 : 짜긴 뭐가 짜냐, 난 아주 적절한데. 이등병! 넌 어떤데?
장이병 : 예 전 좀 짠 것 ....
윤상병 : 너 누구랑 군생활 오래할 것 같냐?
장이병 : 예 생각해 보니 적절한 것 같...
김병장 : 누구 계급이 더 높냐!
장이병 : ㅜㅜ
전통 음양오행 적으로 보면 윤병장은 몹시 힘든 게 틀림없습니다!!!
(혹시 여친이랑 헤어졌나? ;;; 요새 편지가 안 오던데;;;)

어째든 한번쯤 아침식사에서 음식이 좀 짜다고 생각이 들 때는 음식을 한 사람이 요즘 힘든 건 없는지 관심을 가져봐야 할 것입니다. ^^

그러면 ‘안젤리나 졸리’는 뭐가 그리 힘들어서 이름이 솔트였을까요 ;;;;
(죄... 죄송합니다 ;;;)

이렇게 소금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살펴보았습니다. 미네랄이 풍부한 소금!
여러분 모두가 소금을 적당량 섭취하고 또 짠맛을 잘 살피어서 신체적으로 그리고 사회적으로도? 건강했으면 좋겠습니다. 소금은 보이지는 않지만 바닷물에 항상 존재하며 맛을 내는데요. 블루페이퍼도 소금처럼 보이지는 않지만 여러분의 마음속에 항상 존재하여 즐거움의 맛을 냈으면 좋겠습니다.

(아... 윤병장이 힘든 이유를 알겠네요 ;;; 며칠 전 사고를 쳐서 외박이 잘렸... ㅜㅜ)



"여기+"를 누르시면, 블루 페이퍼 새 글을 쉽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blog.naver.com/alvis BlogIcon 알비스 2010.10.03 00: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땐 난감하죠. 누구의 장단에 맞춰서 간을 봐야하는지 난감하니 말이죠,

  2.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2010.10.03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본적으로는 싱겁게 나오고.. 소금은 알아서 넣으면 될텐데..
    요즘 전반적으로.. 음식들이 많이 짜더라구요...
    윤병장 외박 짤려서 어쩐대유... ㅎㅎ

  3. 뱃살지기 2010.10.07 12: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고참과 고참의 실력행사에서 누구 편들기를 해야 할까요..
    갠적인 생각은 병장편드는것이 나을듯 싶군요..
    나중에 병장 전역후 상병이 고참되서 갈군다굽쇼?
    이병은 항상 이병인가요..
    상병이 병장고참되면 이병도 일병은 되어 있을것 같군요..
    병장이 일병을 갈군다굽쇼?
    그 병장 전역 편하게 하긴 틀렸겠습니다..
    병장 왕고참되면 일병이 편하게 해줘야 하는데 안그럼 병장이 괴롭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