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손꼽아 기다렸던 봉준호 감독의 <마더>가 개봉했다. 2006년 <괴물>에 이어 딱 3년만이다. 국내 개봉이 얼마남지 않은 시점에서 칸 국제 영화제의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되더니 현지 상영 후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며 극찬을 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아쉽게도 수상에는 실패했지만, 바다 건너 칸에서 날아오는 훈훈한 소식은 안그래도 궁금한 <마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이기에는 충분했다. 더구나 다름아닌 봉준호 감독의 작품 아닌가!

이렇게 개봉 전부터 찜해둔 영화 <마더>를 보기 위해 짬을 내어 영화관을 찾았다. 평일인데도 상영관 안은 사람들로 북적인다. 기대작, 화제작이란 말이 괜히 붙는 게 아닌 거다. 빼곡한 사람들 사이에 자리를 잡고 앉자 곧 불이 꺼지고 스크린 가득 채운 들판에 메마른 바람이 분다. 그속을 멍한 표정으로 걸어나오던 엄마 혜자는 갑자기 춤을 추기 시작한다. 그런데 그녀의 표정이 예사롭지 않다. 우는 건지 웃는 건지 고통인지 희열인지 알기 힘든 묘한 표정이 그녀의 얼굴을 떠돈다. 을씨년스런 음악이 그녀의 주변을 훑고 지나간다.

영화를 보다 보면 오프닝을 자주 잊곤 하는 나지만, <마더>의 오프닝은 박찬욱 감독의 <올드 보이> 못지 않게 강렬하게 다가왔다. 아무도 없는 들판과 그곳을 쓸어내리는 바람과 말로 표현하기 힘든 표정으로 춤을 추는 엄마와 기괴함을 한껏 높이는 음악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그 묘한 느낌들. 그녀의 표정과 춤사위에서 앞으로 전개될 사건의 과정이 순탄치 않음을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오프닝이 있었기에 엔딩 씬이 더 뜨겁게 각인되는지도 모르겠다.

작은 시골 마을에 살인 사건이 발생한다. 동네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한 폐가 옥상 난간에 고꾸라지듯 시체가 걸려 있다. 교복을 입은 채 변을 당한 그녀는 여고생 아정이. 치매 걸린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소녀 가장이다. 수사가 진행된지 얼마되지 않아 뜻밖에도 도준이 살인 용의자로 체포된다.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도준의 이름이 적힌 골프공이 증거물이 되었다. 그리고 허술한 조사를 거쳐 도준은 살인범이 되어 감옥에 갇힌다.

사건 당일밤 도준은 술집에서 친구 진태를 기다리다 거나하게 취한 체 집으로 향한다. 골목길에서 앞서 걷던 아정을 발견한 도준이 취기에 아정에게 집적거리자 아정은 도준을 피해 폐가에 몸을 숨긴다. 그리고 도준에게 돌을 내던지며 불쾌함을 표시한다. 놀란 도준은 도망치듯 집으로 와 잠이 든다. 여기까지가 도준과 엄마, 그리고 영화를 보는 관객이 기억하는 그날 밤의 풍경이다.

그러나 좀전에 일어난 일도 명확하게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자체편집력이 빛나는 도준의 기억력은 그날밤의 상황에도 예외는 아니어서 자신에 대한 변론조차 제대로 못한다. 하나 뿐인 아들이, 지능이 조금 떨어지긴 하지만 사슴처럼 크고 맑은 눈망울을 가진 아들이, 심지어 벌레 한 마리도 제대로 죽이지 못하는 아들이 살인범이라니! 아들이 억울하게 살인 누명을 썼다고 믿는 엄마는 아들을 구하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그러나 그 누구의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는다. 그래도 엄마는 포기하지 않고 직접 범인을 잡기 위해 길을 나선다.

그러나 엄마의 여정은 순탄치 않다. 번번이 헛다리를 짚고 갖은 모욕과 냉대를 당한다. 그러나 아들을 구하겠다는 엄마의 의지는 꺾이지 않는다. 그리고 죽은 아정의 주변을 살피던 엄마는 새로운 사실들을 알게 된다. 그것이 실마리가 되어 엉켜있던 실타래가 조금씩 풀리기 시작하면서 미궁에 빠진 듯하던 진실이 조금씩 모습을 드러낸다. 살인을 저지른 범인은 누굴까? 체포된 도준일까, 아님 다른 사람일까? 엄마는 진짜 범인을 밝혀내는데 성공했을까?

익히 알려졌다시피 <마더>는 배우 김혜자에서 출발했고, 또 김혜자로 완성되는 영화다. 그래서 <마더>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이면서 동시에 배우 김혜자의 영화이기도 하다. 그만큼 <마더>에서 그녀는 절대적이다. 그녀의 연기야 굳이 말할 필요도 없지만, <마더>에서 김혜자는 한 단계 더 나아간 놀라운 경지의 연기를 선보인다. 모자란 아들을 보살피며 전전긍긍하는 전형적인 엄마의 모습에서 위험에 빠진 아들을 구하겠다는 필사의 목표를 향해 내달리며 폭주하는 광기어린 엄마의 모습까지 거침이 없다. 역시 김혜자!라는 말이 절로 나올 정도로. 김혜자가 없는 <마더>는 상상할 수조차 없을 정도로.

봉준호 감독은 '한국의 어머니'로 대변되는 김혜자의 어머니 연기에서 또다른 이면을 발견했고 그것을 끌어내어 보이고 싶었다고 한다. 자신의 전작들을 통해 재발견된 중견 배우 변희봉처럼 그는 김혜자라는 대 배우를 다시 스크린으로 이끌었고, 그녀가 마음껏 연기할 수 있게 자리를 마련해 주었다. <마요네즈(1999년)> 이후 십여 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김혜자는 더이상 말이 필요없는 눈부신 연기로 젊은 감독의 기대에 보답했다.

故 최진실과 함께 출연했던 <마요네즈>가 개봉했을 당시 한 평론가는 왜 이제껏 김혜자라는 놀라운 배우를 브라운관에 놔두었냐는 한탄과 함께 그녀의 연기를 극찬했었다. 그러나 <마요네즈> 이후에도 스크린에서 그녀를 만날 수 없었다. 자신에게 덧씌워진 국민 어머니의 이미지를 영화에서도 그대로 답습하기 싫어 영화 출연을 줄곧 고사했단다.

그랬던 그녀가 <마더>로 돌아왔다. 전형적인 한국의 어머니인 듯하면서도 기존과는 다른, 무조건적인 희생을 보여주는 듯하면서도 섬뜩하리만큼 내면의 광기과 욕망을 내보이는 새로운 엄마의 캐릭터는 그녀를 매혹시켰고, 스크린으로 불러냈다. 덕분에 우리는 그녀가 펼쳐내는 연기의 향연에 빠져드는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게 됐다.

오랜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김혜자 못지 않게 <마더>에서 눈길을 끄는 인물은 단연 원빈이다. 제대 이후 오랜 공백을 깨고 복귀작으로 <마더>를 선택한 그의 역할은 다름아닌 바보 도준. 조각같은 외모와 그간 여러 매체를 통해 보여준 도회적이고 세련된 느낌과는 상반되는 이미지라 그의 선택이 조금 의외였긴 했다. 한편으론 너무 급격한 변신이 아닌가 우려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원빈은 조금 덜떨어지고 순박해 보이지만 이면에 뭔가 모를 비밀을 감추고 있는 듯한 도준의 캐릭터를 자신만의 느낌으로 표현해 낸다. 머리에 까치집을 짓고 후줄근한 옷을 걸쳐도 그의 외모를 가릴 수는 없지만, 어렸을 때 뱀을 잡아 팔기도 했다는 원빈의 경험은 도준의 시골스러움과 자연스레 어우러진다. 감정을 분출하는 혜자나 진태에 비해 크게 눈에 띄지 않는, 잘못하면 그들 사이에 묻혀버릴 위험이 있는 캐릭터임에도 원빈은 도준의 자리를 지켜낸다. 그리하여 <마더>는 배우 원빈을 기대하게 하는 영화이기도 하다.

도준의 친구 진태를 실감나게 연기한 진구를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사실 영화를 보기 전까진 진구는 그리 눈에 띄는 존재가 아니었다. 엄마와 아들의 이야기인 만큼 진태는 그저 아들의 친구인 평범한 조연으로 여겨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건이 전개될수록 진태의 비중은 커져가고 진구의 연기는 빛을 발한다.

어수룩하고 모자란 도준을 이용해 자신의 이득을 취하는 약삭빠른 양아치 친구인 진태는 엄마가 사건의 실마리를 찾는데 도움을 주며 도준 못지 않은 존재감을 드러낸다. 또한 엄마 혜자와의 대면씬에서 미묘한 기류를 형성함으로써 영화에는 드러나지 않는 여러 관계들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키기도 한다. 진구는 이런 다면적인 인물인 진태를 능숙하게 연기해 관객들에게 진구,라는 배우를 깊이 각인시켰다. 그외 윤제문과 전미선 등 조연 배우들의 호연이 <마더>를 더욱 빛나게 한다.

영화의 줄거리는 살인 누명을 쓴 아들을 구하기 위한 엄마의 사투, 정도로 요약될 수 있다. 그러나 영화는 그리 단순하지 않다. 기본 얼개에서 다양한 가지를 뻗어 내고 서로 얽히고설켜 촘촘하게 구성된다. 봉준호 감독의 꼼꼼하고 세심한 연출은 <마더>에서도 빛을 발한다. 이야기가 진행되는 중간중간 다양한 장치들을 숨겨놓아 뒷부분에 이르러 작은 탄성을 내지르게 하는가 하면, 인물들의 전형적인 관계를 기묘하게 흐뜨려 놓아 관객들로 하여금 숨은그림찾기에 돌입하게 만든다. 같은 사건을 시점에 따라 보여주며 우리가 알고 있는 외의 다른 모습을 들춰냄으로써 일상에서의 공포를 전해준다.

<마더>라는 제목에서부터 이 영화는 '모성애'를 떠올리게 한다. 살인 누명을 쓴 아들을 구하기 위한 엄마의 눈물겨운 모성애를. 그러나 <마더>는 그런 평범한 모성애를 드러내는 데에 그치지 않는다. 앙면의 날처럼 모성애 또한 때론 다른 모습을 드러내기도 한다. <마더>는 그런 숭고한 모성애의 이면에 집중한 영화다. 아들에 대한 집착이 커져 광기에 가까워지면서 엄마가 어디까지 다다를 수 있는지, 어떤 모습으로 폭주하는지, 어떤 양면성을 보일 수 있는지를 혜자를 통해 보여준다. 과연 우리는 혜자에게 돌을 던질 수 있을까?

솔직히 18세 이상 관람가에 평소 별로 즐기지 않는 스릴러 장르라서 영화를 보기 전에 조금 긴장했는데, 다행히 아주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장면은 별로 없었다. 그러나 피범벅되는 영화 이상의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한다. 약재상에서 엄마가 작두로 약재를 써는 일상적인 장면까지도 가슴을 조리며 집중하게 만드는, 평범한 것에서 평범하지 않은 것을 발견하고 일상에서 공포를 느끼게 하는 봉준호 감독의 연출력은 찬사를 보낼 만하다. 충격과 반전도 흥미로웠지만 영화 <마더>를 보는 진정한 묘미는 이런 매 장면마다 던져주는 터질듯한 긴장감이 아닐런지.

이건 여담인데, <마더>에 나오는 극중 이름인 혜자, 제문, 미선 등은 모두 그 역을 맡은 배우의 실제 이름 - 김혜자, 윤제문, 전미선 - 을 그대로 가져온 거라 재미었다. 원빈(그의 본명은 김도진이다)과 진구의 이름만 도준과 진태로 살짝 바뀌었다(진구는 진씨 성에 이름이 구이니 엄밀히 말하면 이름이 완전히 달라진 건가;; ). 또한 처음에 스크린이 한 눈에 쏙 안 들어와서 적응하는데 시간이 좀 걸렸는데, 화면 비율이 2.35:1이라고. 인물 뒤로 보이는 배경의 느낌을 살리기 위해 선택한 비율이란다.

<마더>가 개봉하면서 봉준호 감독의 수많은 인터뷰가 떴는데 그중에서도 눈에 띄는데 차기작에 대한 언급이었다. 그의 다음 작품은 동명의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한 <설국열차>란다. 지금의 계획대로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2012년 개봉 예정이라고. 특이점은 박찬욱 감독이 제작자로 참여한다는 점. 한국을 대표하는 두 감독이 의기투합했다는 것만으로도 세간의 이목을 끌기 충분하다.

원작 만화인 『설국열차』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처음 알게 됐는데, 1986년 앙굴렘 국제만화제에서 그랑프리로 작품성을 인정받은 프랑스 SF만화란다. 빙하기의 지구를 배경으로 달리는 기차 안에 계급별로 나뉜 생존자들의 갈등이라는 기본 골격만 가져올 뿐 그외 세부적인 이야기나 사항은 완전히 다르게 각색할 거라고. 빙하기를 배경으로 하고 다양한 인종이 등장하는 만큼 <설국열차> 또한 전작 <괴물> 만큼 스케일이 큰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봉준호 월드의 다섯 번째 장편 영화가 될 <설국열차>가 어떤 감동을 전해줄지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 사진 출처 : 알라딘영화, 네이버영화
- 본문에 있는 모든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되며,
이미지의 권리는 ㈜ RG 엔터웍스, ㈜CL엔터테인먼트에 있습니다.


"여기+"를 누르시면, 블루 페이퍼 새 글을 쉽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달려라꼴찌 2009.06.12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 클릭하면 큰 사진으로 볼 수 있게 해주시면 안될까요?
    물론, 영화 예기가 아니라 해군에 대한 사진
    (함정 및 무기체계를 운용하는 모습등)을
    크게 보고 싶거든요...^^;;

  3. Favicon of http://blog.daum.net/kcc1335 BlogIcon 두루누리 2009.06.12 1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르고 봤는데 장르가 스릴러 더라구요. 어찌나 무서웠는지... ^^;
    김혜자의 광기어린 모성애... 역시 국민 어머니의 연기는 다르더라구요., 잘보고 갑니다.

  4. Favicon of http://www.photoditto.net BlogIcon 감성PD 2009.06.12 1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시사회에서 이 영화를 봤는데, 주연배우들의 연기
    정말 일품이었습니다. 재미있었구요~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5. 2009.06.13 1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봉준호감독...끊임없이 날아가는 군요. 더 위로, 위로. 매번 기대하게 만들고 그 기대 이상의 것을 보여주는 예술인은 정말 흔치 않은데, 그런 분이라, 그리고 그런 분의 영화를 개봉할 때마다 쉽게 볼 수 있어 기쁩니다.

  6. 장주희 2009.06.20 02: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가 본 관점에서.. 한치의 망설임 없이 본능적으로 자식을 보호하려는 모습이 정말 정말 짐승같았어요..난 인간인데 짐승보다 못하게 아이를 비교하고 평가하고..그렇게 키우고있는 내 모습.. 반성하게 하는 그런 그림이었습니다..

  7. 허니꼼신 2009.07.16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휴가나온 친구랑 같이 봤던 영화인데...하아..;
    정말 18세이고...스릴러인걸 모르고 봤던지라..;
    충격이 적잖았습니다 ㅠ
    하지만 정말...뭔가 사람을 압도하는 힘이 있는 배우들과 감독, 그리고 영화였지 않나 싶네요 'ㅁ')!

  8. Favicon of http://compareprices.edublogs.org/ BlogIcon 하지만 2012.11.12 0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한주호 준위님 사진도 보이네요....

    영면하소서...

  9. Favicon of http://www.chaussureairjordanpascher.eu/ BlogIcon Air Jordan Pas Cher 2013.04.28 14: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knowledge Revegetation of nature with

  10. BlogIcon air jordan 3 2013.04.28 1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with current affairs hotspot concern textbook

  11. BlogIcon nike high heels 2013 2013.04.28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major current events at home and abroad is limited

  12. BlogIcon jeremy scott 2013.04.28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April 00 to March 00 the principle of no lesson

  13. BlogIcon nike high heels shoes 2013.04.28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preparation Church Completed the task of teaching

  14. BlogIcon Coach Purses 2013.04.28 14: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o that students' physical fitness and theory

  15. BlogIcon nike heels woman 2013.04.28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o get a better combination difficulty of the exams

  16. BlogIcon coach leather handbags 2013.04.28 14: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n 00 there are some of the usual teaching

  17. BlogIcon nike talon 2013.04.28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pecific operational problems third math

  18. BlogIcon Supra chaussure 2013.04.28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Banlangen visual effects with the day-to-day

  19. BlogIcon Roger Viviers 2013.04.28 14: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f the information collected can be provided

  20. BlogIcon nike heels 2013 2013.04.28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or the network upgrade important decision-making

  21. BlogIcon Coach Bags 2013.04.28 14: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from traditional centralized to in ex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