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위에 해군 장병을 친구로 둔 분은 휴가 나왔을 때의 깔끔한 옷차림새에 군인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본 적이 있을 것입니다. 그만큼 해군의 옷은 참 보면 볼수록 매력적인 요소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번 기회에 해군의 복장에 대해 알아보는 것도 재미있겠죠?

<왼쪽부터 겨울 정복, 근무복, 여름 정복>

<왼쪽부터 겨울 정복, 근무복, 여름 정복>

수병

수병의 경우, 근무시 입는 근무복과 상륙(혹은 휴가, 행사)시 입는 정복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근무복―해상병 전투복(셈당)

근무복은 수병의 마스코트라고도 할 수 있지만, 정작 행사나 휴가 시에는 정복을 입고 나오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거의 알고 있지 못하기도 합니다. 상의를 셈브레이, 하의를 당가리라고 하고, 합쳐서 '셈당' 이라는 축약어로 부르기도 합니다.일 할때는 거의 이 옷을 입고 활동하고, 종교 활동이나 영내 행사의 경우에도 이 옷을 입습니다. 함정에 근무하는 수병들에게는 전투복이기도 합니다.

셈브레이

셈브레이는 바다 색의 청남방으로 여름에 입고 다니는 얇은 버전과 조금 두꺼운 버전이 있습니다. 사진의 셈브레이는 연한 하늘색의 남방이고, 현재는 조금 진한 색의 셈브레이를 입습니다. 얼마나 빈티지하게 낡았냐에 따라(?) 수병의 계급을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습니다.

당가리

당가리는 통이 나팔 모양으로 퍼진 청바지로, 주로 80년대의 향수를 자극하는 라인이 이상적입니다. 통이 넓어서 점호 청소 시 화장실 청소를 할 경우 간단히 접어올려 반바지로 변신시킬 수 있습니다. 청바지의 색깔이긴 하지만 밖에서 입는 청바지와는 전혀 달라서, 면바지를 입은 듯 편합니다.

정복

수병 정복은 여름과 겨울 버전이 다릅니다. 육군,공군과 비교해 가장 화려함을 자랑하는 정복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ㅎㅎ

하정복

벽이랑 구분이 잘 안되죠? ㅎㅎ

벽이랑 구분이 잘 안되죠? ㅎㅎ

자대배치를 앞둔 수병들의 신병 수료식

자대배치를 앞둔 수병들의 신병 수료식

여름 정복의 경우 세일러복의 전형을 띄고 있는 겨울 정복과 달리 단순한 모양새를 갖추고 있습니다. 단순한 모양새와 단순한 색깔. 올백! 100미터 밖에서 봐도 보일 것 같은 이 대비는 무엇이란 말입니까...ㅎㅎ
한 가지 아쉬운 점은 구두가 하얀 구두가 아니라는 점입니다.
완전한 올백에 한 점 모자란, 무언가 완성되지 않은 느낌이 나는 게 있습니다.

동정복

동복은 디테일이 생명입니다.

동복은 디테일이 생명입니다.

동정복은 흔히 말하는 해군 세라복 패션의 극치를 보여줍니다. 계급장만 없었다면 코스프레 하냐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로 디테일이 정교합니다. 하정복에 비해 갖추어야 할 것들도 많아서(넥카치프, 세라복 안에 덧대는 실크 등) 다소(?) 손이 많이 가기도 합니다. 그래도 디테일을 위해서라면...

모자

하얀 정모와 흑색  근무모

하얀 정모와 흑색 근무모

수병의 경우에는 모자도 두 종류입니다. 해군을 상징하는 하얀 정모―흔히 말하는 빵모-와 흑색 근무모가 그 주인공입니다. 하얀 정모의 경우에는 계급이 올라가면서 세탁하다 보면 점점 줄어들어 머리에 겨우 얹을 수 있을 정도의 사이즈로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수병은 이 외에도 겨울에 입는 사병 외투(흔히 동코트라 불립니다)

네이비 블루 색의 해군 운동복까지 다양한 복장을 갖추어 입고 있습니다.

해군 운동복을 엿볼 수 있는 UCC <군생활을 즐겨라>

여기까지가 공통적으로 수병이 입을 수 있는 옷이고,
의장대나 헌병대, 군악대와 같은 특수한 임무 수행시 입는 옷은 또 다릅니다.

 

왼쪽부터 의장대, 일반 수병, 군악대, 헌병대 정복의 모습입니다.

타 군에 비해 개성 있는 해군의 수병 복장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해군에는 수병만 있는 것이 아니죠. 수병과는 또 다른 화려함을 자랑하는 부사관, 장교들의 복제에 대해서도 계속 알아볼 예정입니다. 지켜봐 주세요~ ㅎㅎ

<다음편에 계속>
by 임정환

"여기+"를 누르시면, 블루 페이퍼 새 글을 쉽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joohouse.tistory.com BlogIcon JooPaPa 2009.06.20 11: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추억의 옷들! 새록새록합니다.

    빵모는 치약 묻혀서 칫솔로 열라게 닦았는데요 ㅋ
    휴가를 앞뒀을때 가끔 삶기도 하구요

    제가 근무했던 우도에서는 개구리전투복을 주로 입었습니다.

  3. ruriruru 2009.06.21 01: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오 멋집니다
    대양해군 출신으로서 역시
    해군 이라는 말이 나오네요!!

  4. 461 2009.06.23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빵모는 하얀정모라기 보단 약정모가 아니었나요?
    뭐, 하얗긴 합니다만 ㅎㅎ;;

    그리고 셈브레이 깃 저렇게 세우다간 군기 먹는다는 ㄷㄷㄷ

  5. iolo70 2009.06.25 15: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정복을 보게 되는군요...감사드립니다.
    전 해상병 340기(전탐 89기)로 추자감시소에서 근무하다 전역하였습니다...제 첫휴가가 기억이 새록새록 납니다...첫휴가로 고향에 온후 마침 휴학중인 학교로 갔더니 같은 과 후배가
    '형~ 정복 너무 멋져요~~~@.@)' 하더군요.....ㅋㅋㅋ
    그다음 휴가때 그녀석 어딨냐니깐 군대 갔다더라고요....
    그것도 해군지원해서......

  6. 돌고래 2009.06.25 1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하나가 빠진것같은데~~ 고속정복이라고-- 일명 원피스라고 부르던 옷이 있었어요. 그리고 반부츠,,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7. 무적갑판^^ 2009.07.01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땐 네카치프를 묶어서 썼는데 지금은 링을 사용하네요ㅎ
    어째든 후배님들이 편해져서 좋겠어요 ㅎ
    네카치프에 50원, 치약짤아빵모세탁, 코트에 단추 금장만든다고 쇠솔로 갈아네고,, ㅎㅎ작전병이라 늘 A급셈당 아이롱하기,, 구두광내기 아려한 추억입니다
    군대 특히 해군에서 보낸 저의 젊은시절,, 시간낭비가 아닌 무언가를 하나라도 배워나오게 되는 뜻깊은 시간이였습니다
    후배님들도 무엇이든 배워나오는 시간이 되시길 바랍니다 ^^

  8. 아해군278기 갑판병5기 2009.07.07 10: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의장대용 정모를 썻는데 미군함정들어오면 9부두(?)
    뽀빠이모자가 그렇게 갖고싶었는데...
    지금은 진해갔을때 마크사에서 하나구입해서 제 아들이쓰고다니면서 해군의 꿈을 키우고있답니다...

  9. 해상병 460기 2009.07.16 15: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참수리에서 반, 육상부대에서 반 근무했는데요

    여기에는 안나왔지만 참수리 승조원은 네이비색 위 아래가 원피스로 된 옷을 입지요~~ 참수리 정식 복장은 원피스에다가 발목까지 오는 구두같은 고속정화, 모자는 무슨 2차대전때 비행기 조종사들이 쓰는것같은 귀마개(?)달린 모자에다가 고속정 고글 ㅋㅋㅋ

    육지에서 근무할땐 얼룩무늬 개구리복과 샘당 입고 근무했습니다

  10. 해상병 460기 2009.07.16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하철에서 여학생들이 동정복 입고 휴가나온 상병과 일병을 보고 쟤네 어느 학교야~ 3학년이랑 2학년이네 했다는 얘기가있습니다 ^^

    저 그런데 블루 페이버 이거 무슨 블로그인가요??

    해군에서 운영하는건가요, 아니면 개인 블로그일까요?

  11. 강아 2009.07.27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친이 간지 얼마안되서 본옷이 얼마안되네요 ㅎㅎ
    다 간지가 흘러요 ^.^해군최고 ㅎㅎㅎ

  12. navy181 2009.07.29 21: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생각이 많이 나네요~~
    지금은 외출,휴가시 사복을 입지만 예전엔 군복 착용 이엇으니까요 . 흰색 하정복을 입는 5월 첫주 토요일에 외출 나올때의 그상큼한 기분은 지금도 아련합니다.
    그 시절 빵모에 대한 에피소드~~~
    눈썹 바로위에 눌러쓴 모자가 위병소 통과와 동시 뒷쪽으로 넘어 가곤 햇지요. 그러다 보니 몇명이 나오든 모자쓴 모습이 다 달랏 습니다. 이모습을 본 헌병이(물론 육군 헌병이요) 불러 세우곤 복장불량으로 나무라더 랍니다. 앞으로 쓴사람,뒤로 쓴사람..분명 한사람은 잘못 된거라고요..당황하고 있을 찰라 뒤에 있전 고참 수병왈~ "몬소립니꺼 둘다 정상입니더..앞으로 쓴사람은 육상 근무자고 뒤로 쓴사람은 배타는 해상근무자라 바람이 많이 불어 뒤로 쓰는 거라고..." ㅋㅋㅋ ^^&~~ 육군 헌병.. 멍 ㅠ.ㅠ...그리곤 골목길 돌아서선 모두 쓰러져서 한사람은 병원에 실려 갓다는 전설이 지금도 내려오는지 아닌지~~ㅎㅎㅎ~~ 필~승 대양해군 파이팅~~

  13. Favicon of http://prologue.blog.naver.com/NPrologueMain.nhn?blogId=lilsea BlogIcon lilsea 2009.08.04 15: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병이 쓰는 하얀 빵모는 본래 약모이고 의장대에서 쓰는 모자가 정모 입니다. 일반 병은 정모 지급 않되고 약모만 지급되어 보통 정모가 따로 있는줄 모릅니다. 하복에서 반팔 상의는 하 약정복이고 한여름에만 입습니다. 긴팔에 넥타이까지 해야 하정복이고 너무 덥지 않을때만 입지요.
    두번째 사진 복장으로 대열맞춰 행진할때 멀리서 보면 군함이 움직이는 모습이 됩니다. 날씨가 추울때는 셈브레이(Chambray) 대신 당가리(dungaree)상의(바지와 같은 색갈, 같은 천)를 입습니다.

  14. 참수리 2009.08.30 11: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속정복이 빠져서 아쉽네용 ㅠㅠ

  15. 가을편지 2010.01.13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옛 생각이 납니다.
    세일러복 입고 외출 외박 나와서
    밤거리를 누비면 아가씨들 눈이... 휘둥그레...

    보면 볼수록 옛생각에 잠기게하는 블루 페이퍼...
    정말 사랑합니다 ^.^

    대한민국 해군 따봉~~~

  16. 9전단 2010.01.13 1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96군번 400기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버클이나 동정복의 단추는 우리 때 금색으로 하면 상륙 금지..ㅋㅋㅋ
    당가리도 두종류가 있죠..사제(부드러운 천)과 깔깔한 청바지 같은 것..
    넥카치프는 가운데 로고 들어간 악세사리(?)가 없었더랬어요..힘들게 묶었던 기억이..ㅋㅋ

  17. 제방사303기 2011.01.28 1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방사 수송병은 열락주세요 01041561963

  18. Favicon of http://compareprices.edublogs.org/ BlogIcon 하지만 2012.11.12 01: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 한주호 준위님 사진도 보이네요....

    영면하소서...

  19. Favicon of http://www.horsemagazine.eu BlogIcon horsemagazine 2013.01.07 1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t should be noted that whilst ordering papers for sale at paper writing service, you can get unkind attitude. In case you feel that the bureau is trying to cheat you, don't buy term paper from it.

  20. 박 이 2014.02.12 08: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젯밤 12시를 기해 민간인이 되었네요.
    아들넘이.
    울면서 보낸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민간인.

  21. 박 이 2014.02.12 08: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항 훈련도 5개월 댕겨왔지요.
    생각할 수록 해군은 멋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