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과 공군의 장성급 장교를 장군이라고 호칭하는 것과는 달리,
해군에서는 제독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신가요?

그리고 서양권에도 이를 구분하여 사용하고 있는 바 우리에게 있어서 장군을 General로 제독을 Admiral로 부르고 있습니다.


 Admiral                              VS                               General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먼저 General과 구분되는 Admiral의 의미를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Admiral의 호칭의 기원은 고대 페니키아에서 유래했다는 설이 있습니다.

 

일찍이 페니키아 인은 해양으로 나가 활동을 하였으며 배를 건조하는 기술에 능하고 연안 항해술이 밝아 지중해를 누비며 해외 식민지를 경영하고 통상 교역을 번창하였던 민족이었죠.

지중해를 장악하였던 페니키아인


이때 페니키아의 해상 고위 지휘관의 직함을 아미랄(Amiral)이라 호칭했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 아미랄(Amiral) 어원은 아랍 고어 amir-al-ma, amir-al, amiral 등에서 연유한 것으로서 그 뜻은 ‘바다의 귀족’, ‘바다에서 뛰어난 일을 행하는 높은 지위의 힘있는 신분’을 나타내는 것이었죠.

그러나 고대나 중세 사회에서는 아미랄(Amiral)이라는 호칭이 일반화되지 못하였다고 하네요. 당시는 육전이나 해전을 구분하여 싸울 수 있는 군사조직이 발달되어 있지 못하였기 때문에 육군, 해군이 아닌 전사의 개념으로 사용되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Amiral이라는 호칭이 제대로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유럽의 근대 초기 국가에서 군사 조직의 기반을 갖추기 시작한 때부터입니다.

해군의 아버지 손원일 제독


그럼 소장과 중장은 리어 어드미럴과 업퍼 어드미럴로 부르는데
이건 어디서 유래된 것일까요?

답은 범신 시대에 해전에서는 각 국의 일선급 함정인 전열함들이 한 줄로 길에 늘어서서 전투를 벌였는데요.
이 때, 함대의 선두 부분을 통제하는 사람을 업퍼 어드미럴, 함정의 후미 부분을 통제하는 사람을 리어 어드미럴로 호칭한데서 유래되었습니다.~

그럼 동양권에서 해군의 장성급 지휘관을 지칭하는 단어인 제독은 언제부터 어떤 의미로 사용된 것일까요?

본래 제독은 중국 명나라와 청나라 시절 사용했던 관직의 호칭으로서 주요한 성의 수륙 양군을 통솔하는 무관의 최고 벼슬자리를 지칭하는 의미였습니다. 따라서 당시의 제독이란 육군과 해군을 불문하고 군을 통솔하는 최고 사령관을 지칭할 때 사용하였던 호칭을 의미하였습니다.

그리고 근현대에 들어 서구 문물이 유입될 당시 서양의 Amiral 이라는 호칭을 제독이라는 용어로 번역하기 시작하였고, 우리나라에서는 이때부터 해군의 장성급 장교를 제독이라는 호칭으로 통일하여 사용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이순신 제독

 
따라서 임진왜란 당시 조선 수군을 지휘하였던 민족의 성웅 이순신 제독 또한 장군이 아닌 제독이라고 부르는 것이 정확하겠죠? ^^


"여기+"를 누르시면, 블루 페이퍼 새 글을 쉽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이전 댓글 더보기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