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사랑하는 여보에게


보야 안녕? 컴퓨터로 편지써보는게.. 기군단때 인터넷 편지썼던 후로는 처음이네. 벌써 39일뒤면 여보가 일병을 

달아!! 그 기념으로! 응원메세지와 함께 추억을 회상해 보려해♥ 이편지가 전해 질지는 모르지만.. 


12월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을 여보에게 힘주고싶다.ㅎㅎ..그럼 시작해볼까?



입대일(2012.8.20)


직도 잊을 수 없는 날이지? 여보가 잠시 2년동안 휴가 갔다온다면서 나한테 꼭 기다려 

고 했던 말 기억나?.. 나도 여보도 너무 몰입하지 말자면서 서로 힘주고 그랬잖아♥

입대 날에 여자친구가 울면 고무신 거꾸로 신는다는 이야기 때문에.. 울지 않으려 그렇게 

애를 썼는데.. 고속도로 들어선 순간부터 여보가 내 곁에 없을 거라는 생각이 들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그렇게 많이 나더라.. 나를 달래주면서 조금만 참아달라고 했던 여보 말 때문

에 나는 아직도 믿고,또 믿으며 잘 기다리고 있어♥♥♥




수료식(2012.9.21)



5주동안의 시간이 지나고! 각이 잡히고 늠름한 모습의 여보를 보면서 정말..군인이구나 

라는 걸 실감하게 된 날인것 같아 ㅎㅎ..입대날부터 매일매일 한통씩 꾸준히 편지를 

보냈었지♥ 손편지를 소대에서 첫빠로 받았다면서 고맙다고 했던게 생생하다~ 오랜만에 

밥을 같이먹고, 손을 잡고 산책도하고 많은 이야기를 나누면서.. 여보를 진짜로 기다릴 수

있을 것 같다는 확신이 든 날이였어.. 진짜 고마워 여보♥

다시 복귀하는 시간에는.. 아쉽고,너무 서운했지만.. 운좋은 594기!! 기행교에서 추석을 

맞이하게 되어.. 2박3일 이라는 특박이 주어진 걸 이미 알고 있었기에.. 행복하게 여보를 

복귀시켰던 기억이 난다~



추석특박(2012.9.29~2012.10.1)



           

음 터미널에 도착하자마자 내가 건냈던 여보 생일선물!! 전세버스를 신청하지 않아서, 겨우겨우 표를 구해서 

광주에 도착한 여보를 위한 것이였지♥ 하루도 빠지지 않고 만나서 10분이라도 얼굴보려고 애를 썼던 그때가 

기억나노?~ㅎㅎ 헤어질때는 4주차 외박을 기대하며 웃으며 보냈는데.. 몇일 뒤 전화와서 하는 여보의 말..정복

입고 친구들고 가볍게 마신 소주1병이 걸려.. 면회,외박 모두 짤렸다는 안좋은 소식이었지ㅠㅠ 마음이 찢어지는 

소식이었지만.. 풀죽어있는 여보목소리를 듣고 오히려 내가 위로해주던게 생각이 난다.밉고 또 미운소식 이었지

만..꼭 3함대로 와달라는 내 말에 죽어라 공부해서 1등했던 이쁜 여보~진짜 고맙다 ㅎㅎ..결국 면회.외박은 없었

지만! 엄청난 추억과 기억이 남았던 후반기 교육이었지~♥



페이스북 이벤트 당첨


무신카페에서 눈팅만 하던 나.해군 게시판을 들락날락 하루에도 수십번!! 해군 페이스북도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 좋아요를 눌러놓고 또 눈팅눈팅 또눈팅~_~ 그러다가 보고싶은수병

이벤트를 하길래.. 한번 댓글 달아볼까? 해서 달았던 댓글.. 그 다음날 당첨된 사람을 보니.. 

‘김진선’..... 순간 뭐지?싶을 정도로 얼떨떨..행복하게도!! 배 타고난 후.. 한번도 보지 못했던 

여보의 얼굴을 사진으로 볼 수 있었어♥ 이 일이 있은 후 여보랑 통화하면서 해군 가길 진짜 

잘했다고, 너무 좋다고.이야기하면서 배에 적응도 잘해가는 여보를 보니 너무 좋았지~ㅎㅎ

이 사진 찍던 날..하사분께서 군대에 빽이 있느냐고..ㅋㅋㅋ 어이없는 소리를 듣기도 했다지만!

 참 운이 좋았던 이벤트당첨~





첫면회(2012.11.25)




    레고 설렜던 첫 면회!!전라도 광주에서 부산까지..혼자서 가야하는 두려움도 있었지만ㅠㅠ

새벽 7시 첫차를 타고 여보를 보기위해서 갔지요♥ 멀리서 왔다고 특별히 외출까지 시켜줘서!! 

밖에서 즐겁게 여보랑 손잡고 다니며 행복한 하루를 보냈지..그동안 서로 써왔던 다이어리도 

교환해서 읽어보고..우리가 가장 좋아하는 대화! 몇시간동안 입이 아플정도로 눈치 안보고 했던

행복한 기억~♥ 처음보는 여보의 동정복 입은 멋진 모습 귀여운 세라복입은 모습!! 

하나하나 안 좋았던게 없었던 날이야♥




보가 입대한지.. 오늘로 127일. 아직까지는 힘내서 잘 기다리고 있어 나는♥ 연말처럼..커플이 넘쳐나는 날일 때면 

너무 외롭고 힘들지만ㅠㅠ 지나가다 보이는 군복을 보면..여보생각도 더 많이나고. 안쓰럽고.. 멋지다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 배탄지도 2개월이 다되어가는데 후임이 들어오지 않아서..매일 막내 생활을 하고있는 불쌍한 여보지만ㅠㅠ 

긍정터지게.. 일 다배우고나서 나중에 후임한테 당당하고 싶다던게 역시 내여보구나 하고..진짜 뿌듯하다! 12월 한달

동안.. 출동나가느라 전화통화도 제대로 한날이 손에 꼽을 정도지만.. 곧 2013년도 다가오고. 내년 배 수리도 들어가면 

여유로워 질거니까~둘다 서로 힘내보자♥♥ 내가 항상 편지에 썼던 말 기억하지? 


‘몸이 멀어지면 보통 사랑은 멀어지고, 큰 사랑은 가중된다. 

바람이 불면 촛불은 꺼지고 화재는 커지는 것처럼’..


우리가 맨날 하는 말이잖아. 나도 내 할 일 하면서 여보 기다리고 있는 중이고, 여보도 거기서 못 다배운 조리일..배워

가고 있으니까 긍정터지게!! 2014년 7월까지 힘내보자 여보야♥♥ 나 꼭 꽃신신겨주라~♥ 진짜 많이 사랑한데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여기+"를 누르시면, 블루 페이퍼 새 글을 쉽게 보실 수 있습니다.

YOUR COMMENT IS THE CRITICAL SUCCESS FACTOR FOR THE QUALITY OF BLOG POST
  1. Favicon of http://www.nikeairfreerunfr.eu/ BlogIcon Nike Pas Cher 2013.04.09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달콤한 크림과 함께하는 뽀송뽀송한 해군이 되는 법!

  2. Favicon of http://www.coachoutletbagscheap.com/ BlogIcon Coach Bags 2013.04.09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he empireTheir pockets, by George, so deepNow what, shallow Hal?

  3. Favicon of http://www.ballerinesrogerviviersoldes.com/ BlogIcon Roger Vivier 2013.04.09 15: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lex Rodriguez looked me in the eyes. It was last May.

  4. Favicon of http://www.suprachaussuresport.com/ BlogIcon Supra chaussure 2013.04.09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is New York Yankees teammates were stretching

  5. Favicon of http://www.niketalonsenligne.com/ BlogIcon nike talon pas cher 2013.04.09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on the field at Kauffman Stadium. I asked him if he

  6. Favicon of http://www.coachoutletstorepurses.com/ BlogIcon Coach Purses 2013.04.09 15: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ad used performance-enhancing drugs since 2003.

  7. Favicon of http://www.nikehighheelswoman.com BlogIcon nike heels woman 2013.04.09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is face turned serious. He leaned forward. This was a new Alex,

  8. Favicon of http://www.nikehighheelsshoes2013.com BlogIcon cheap nike heels 2013.04.09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e swore. One who respected people and the game and told the truth.

  9. Favicon of http://www.coachfactoryleatherhandbags.com/ BlogIcon coach leather handbags 2013.04.09 15: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have not," he said. "I would not." Alex levels of Marxism



티스토리 툴바